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30대그룹 계열사 5곳 중 1곳 '대출 이자'도 감당 못해

기사승인 2015.10.26  08:54:07

공유
default_news_ad1

- 동부, 에쓰오일, 미래에셋그룹 좀비 계열사 비중 50% 육박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국내 30대그룹 계열사 5곳 중 1곳은 영업이익으로 이자도 감당할 수 없는 ‘좀비기업’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동부, 에쓰오일, 미래에셋그룹의 좀비 계열사 비중이 50%에 달한 가운데 부영, 현대, 포스코, KCC, 한화그룹의 좀비 계열사 비중도 30%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2014회계연도 기준 공기업을 제외한 국내 30대그룹의 1050개 계열사(금융회사 제외) 가운데 이자보상배율이 1 미만인 곳은 모두 236개사로 전체의 22.5%를 차지했다.

영업이익을 금융비용으로 나눈 값인 이자보상배율이 1 미만이라는 것은 기업이 한 해 벌어들인 영업이익이 이자 비용보다 적음을 의미한다. 이는 곧 영업 활동을 통해 버는 돈으로 이자도 못 갚는다는 뜻이기도 하다.

작년 기준으로 30대그룹 가운데 이자보상배율이 1 미만인 좀비기업 비율이 20%를 넘는 곳은 모두 14개그룹으로 집계됐다.

동부그룹의 좀비기업 비율은 51.2%로 가장 높다. 동부그룹의 비금융 계열사 41개사 중에서 21개사가 이자보상배율 1 미만으로 현재 계열사 대부분이 계열분리 후 기업 인수합병(M&A)과 구조조정을 추진하고 있다.

에쓰오일과 미래에셋그룹도 이자보상배율 1 미만인 계열사의 비중이 50%에 달했고, 부영그룹도 계열사 14곳 중 6곳(42.9%)이 영업이익이 이자비용보다 적은 상태였다.

현대그룹은 16개 계열사 중 6개사(37.5%)가 이자보상배율 1미만 이었고, 포스코그룹(50개사)은 34.0%를 차지하는 17개 계열사의 이자보상배율이 1 미만으로 나타났다.

KCC그룹도 계열사 9곳 중 3곳(33.3%)의 이자보상배율이 1 미만이었다. 한화그룹도 이자보상배율 1 미만인 계열사가 13개사로 전체(42곳)의 31.0%로 나타났다.

이자보상배율 1 미만인 계열사가 전체의 20%를 넘는 그룹은 ▲ GS그룹 26.9%(21개사) ▲ LS그룹 29.8%(14개사) ▲ GS그룹 26.9%(21개사) ▲ OCI그룹 26.9%(7개사) ▲ 현대중공업 22.7%(5개사) 등이다.

SK그룹은 81개 계열사 중에서 16개사(19.8%)가 영업이익이 금융비용을 감당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재계 순위 1위인 삼성그룹은 53개 계열사 중에서 10곳(18.9%)이, 2위인 현대자동차그룹은 46개사 중에서 6곳(13.0%)이 각각 이자보상배율 1 미만으로 상대적으로 적은 편에 속했다.

최근 경영권 사태로 논란을 빚고 있는 재계 순위 5위의 롯데그룹은 71개 계열사 중에서 영업이익으로 이자비용을 감당 못하는 계열사 수가 6곳으로 전체의 8.5%를 점했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