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삼성·LG, 초경량 노트북 엇갈린 마케팅

기사승인 2016.02.04  10:31:34

공유
default_news_ad1

- 최저 고집하는 삼성 vs 오차 인정하는 LG

   
▲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출시한 초경량 노트북에 대한 마케팅 평가가 엇갈리고 있다. (사진=각 사 제공)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전자업계 라이벌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엇갈린 마케팅으로 명암이 엇갈리고 있다.

삼성전자가 최근 출시한 초경량 노트북이 실측 무게와 다른 것으로 나타나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반면 LG전자는 공개한 무게보다 실측 무게가 덜 나가 화제가 되고 있다.

최근 한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13인치(33.7cm) 초경량 노트북 ATIV 9 NT900X3L-K58S 모델 4개 제품을 무작위로 선정, 직접 저울에 무게를 달아본 결과 모든 제품이 840g을 넘어 불일치율이 100%를 기록했다.

문제의 제품은 삼성전자가 최근 초경량 노트북으로 출시한 모델명 NT900X3L-K58S이다. 삼성전자 홈페이지에서는 이 제품에 대해 동급 최경량인 840g을 강조하며 대대적인 홍보를 하고 있다.

공정거래법상 생산한 제품의 정확한 정보를 고시할 의무에 위배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보인다. 다만 삼성전자가 고의적으로 노트북 무게를 속인 것은 아닌 것으로 관측된다.

반면 LG전자는 같은 초경량 노트북 출시에도 실측 무게에 대한 오차 범위 까지 포함해 무게를 조금 더 올려 홍보를 하고 있다.

이에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그램 시리즈의 실제 무게가 980g이 아닌 960g이라는 주장과 실측 사진 등을 게시하고 있다. 일부 누리꾼들은 이를 두고 제품의 실제 스펙을 낮추는 LG전자 마케팅의 실패사례로 비꼬기도 한다.

하지만 LG전자 측에 따르면 실측 무게보다 무게를 높게 공개한 것에 대해 도색 작업에서 도료 오차를 감안해 최저 무게로 이야기하지 않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1kg의 벽을 깨는 데 의미를 둔 것이지 굳이 더 낮은 무게를 고집할 이유는 없었다”고 말했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