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30대그룹 상반기 영업이익 늘었는데…직원수는 감소

기사승인 2017.08.17  11:39:55

공유
default_news_ad1

- 조선사 감소폭 키워…하반기 정부 정책 영향 신규 채용 늘어날 듯

올해 상반기 국내 30대 그룹의 영업이익이 전년대비 큰 폭으로 늘었으나 직원수는 오히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미지=뉴스1)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올해 상반기 국내 30대 그룹의 영업이익이 전년대비 큰 폭으로 늘었으나 직원수는 오히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30대 그룹 계열사 가운데 반기보고서를 제출하고 작년과 비교 가능한 260개 업체를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은 총 53조129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7.9%나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지난 6월 말 현재 이들 업체의 직원 수는 96만3580명으로, 1년 전에 비해 3415명(0.4%) 감소했다.

30대 그룹의 실적 호조는 반도체 부문이 주도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영업이익이 각각 103.8%와 478.0%나 증가했다. 두 회사를 제외하면 30대 그룹 영업이익 증가율은 20.5%로 낮아진다.

그룹별로는 삼성(128.6%), LG(108.1%), 한진(154.8%) 등 20개 그룹의 영업이익이 증가한 반면 금호아시아나(-67.1%), 에쓰오일(-60.2%), 효성(-32.6%) 등 9개 그룹은 줄었다.

30대 그룹의 직원 수 감소는 지난해 수주 감소에 따른 조선업체들의 인력감축이 가장 큰 원인이었다. 조선 3사는 1년새 약 8300명을 줄였다. 현대중공업이 무려 23.0%를 감축했고, 대우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도 각각 18.6%와 6.8%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반도체 슈퍼호황을 맞은 업체들은 인력확충에 나서고 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그룹 전체 직원수가 각각(0.4%, 0.3%)소폭 감소한 가운데에서 오히려 직원이 각각 3121명, 391명 늘었다. 이들 업체는 지속적으로 인력을 추가적으로 확충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상반기 2700명 가량을 뽑은데 이어 하반기에 약 6000명을 신규 채용할 전망이다. 또 SK하이닉스는 하반기 1000명 정도를 새로 선발할 것으로 파악된다.

현대차그룹과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상반기 영업이익이 각각 16.6%와 67.1% 줄었으나 직원 수는 0.9%, 3.1%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직원 수 증가율이 가장 높은 그룹은 대림으로 37.4%나 증가했다.

한편 문재인 정부가 일자리 창출을 국정과제로 선정하면서 기업들의 향후 신규 채용 인력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9월에 하반기 공채를 시작하는 SK그룹은 올해 초 8200명의 연간 채용 계획을 발표했으나 규모를 늘릴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포스코그룹도 하반기 신입사원 정규직 공채 규모를 늘릴 것으로 알려졌다. 작년에 3800명을 채용한 GS그룹도 올해 규모를 확대한다. 구체적인 채용규모는 확정되지 않았지만 계열사별로 인력을 더 충원할 것으로 전망된다.

두산그룹은 올해 작년(약 700명)과 비슷한 규모의 신규 인력을 채용할 방침이다.

롯데, 신세계, CJ 등 주요 유통기업도 하반기 신입사원 채용 규모를 지난해보다 확대한다. 롯데그룹은 올해 하반기 채용 계획을 아직 확정하지 않았지만 최소한 지난해보다는 많이 뽑는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