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SK(주), SK실트론 공식 출범…반도체 소재사업 확대

기사승인 2017.08.17  16:22:22

공유
default_news_ad1

- LG실트론 사명 변경…변영삼 사장 유임

서울 종로구 서린동 SK(주) 본사. (사진=뉴스1)

SK(주)가 LG실트론의 사명을 SK실트론으로 변경했다. SK하이닉스와 함께 글로벌 종합 반도체소재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전략이다.

SK(주)는 LG실트론이 17일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사명 변경을 포함한 정관 변경 안건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대표이사는 변영삼 사장이 유임됐다.

SK(주)는 지난 1월 (주)LG가 보유한 LG실트론 지분 51%를 6200억원에 인수하기로 결정했으며 최근 중국 등 주요국가 대상 기업결합 심사를 완료해 인수 절차를 마무리했다.

SK실트론은 반도체칩의 핵심 기초소재인 반도체용 웨이퍼를 만드는 국내 유일 전문기업으로 300mm웨이퍼 분야에서 지난해 시장점유율 세계 4위를 기록했다.

최근 인공지능과 사물인터넷(IoT) 등 ICT 혁신에 따른 반도체 미세화와 적층 공정(3D NAND) 확산으로 반도체용 웨이퍼 산업도 급성장하고 있으며 향후 수요 증가와 가격 인상이 예상되고 있다.

SK(주)는 NF3(삼불화질소) 세계1위 SK머티리얼즈와 SK실트론을 양 축으로 제품 다각화와 글로벌 사업확장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SK머티리얼즈가 일본기업과 설립한 합작법인 SK쇼와덴코는 최근 세계 최대규모의 3D NAND 식각가스 생산공장을 착공해 그동안 전량 수입에 의존하던 식각가스의 국내 생산이 올해부터 가능해진다. 합작법인인 SK트리켐도 최근 증착가스인 프리커서(Precursor) 공장을 준공하고 생산을 시작했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