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GM 이어 르노삼성 사태까지…車 1차 협력사 20곳 사라져

기사승인 2019.06.03  14:12:52

공유
default_news_ad1

- 지난해 851곳서 831곳으로 감소…자동차 부품업계 고용인력도 감소

부분 파업으로 생산라인이 멈춘 르노삼성 부산공장. (사진=르노삼성 제공)

[미래경제 김석 기자] 지난해부터 이어진 완성차 업계의 잇따른 대형 악재들로 한국 자동차산업을 떠받쳐온 1차 협력 부품사 20곳이 지난해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와 한국자동차산업협동조합 등에 따르면 국내 자동차산업 1차 협력업체는 2017년 말 851곳에서 지난해 말 831곳으로 감소했다. 지난해 1차 부품사들의 매출은 71조4423억원으로 2017년(72조6937억원)보다 1조원 넘게 감소했다.

올해 사정은 더 나빠지고 있다. 노사 갈등을 겪고 있는 르노삼성자동차는 부산공장 가동 중단을 반복하고 있다.

지역 경제계는 충격에 빠졌다. 다른 부품사들도 불어나는 손실을 버티지 못해 부산공장을 폐쇄하는 방안을 검토하거나 공장 규모를 대폭 줄일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자동차 부품업계 위기는 부산 지역만의 문제가 아니다. 수도권과 울산, 경남 창원, 인천 등에 자리잡은 부품사 모두 흔들리고 있다.

부품업계 위기의 원인은 한국 완성차 업계의 생산량 감소 때문이다. 한국의 1분기 자동차 생산량은 95만7402대로 전년 동기 대비 0.6% 감소했다. 1분기만 놓고 보면 5년 연속 줄었다. 지난해 한국GM 군산공장 폐쇄에 이어 올해 르노삼성 사태까지 터진 탓이다.

상황이 악화되면서 중소 부품업체의 사정은 더욱 나쁜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최대 자동차 부품업체 모임인 한국자동차산업협동조합에 따르면 국내 자동차 1차 협력업체 수는 2017년 851곳에서 지난해 831곳으로 줄었다.

1차 협력업체들이 줄어들면서 2차 및 3차 협력업체까지 피해가 확산되고 있다.1차 협력사 한 곳이 문을 닫으면 수십 개의 2차 및 3차 협력사가 영업을 중단해야 한다.

실제로 한국고용정보원에 따르면 올 4월 말 기준 국내 자동차 및 부품업계 고용 인력은 38만4925명이다. 2012년 4월(38만4196명) 후 최저 수준이다. 자동차 및 부품업계 위기가 본격화되기 직전인 2017년 12월 말(40만536명)과 비교하면 1만5611명 줄었다.

김석 기자 zero_1977@naver.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