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유니클로 종로3가점 영업종료…'불매운동' 아닌 임대료 문제

기사승인 2019.08.02  15:50:56

공유
default_news_ad1

- 유니클로측 “임대료 내려달라 요구”…SNS에선 “불매운동 때문” 반응 이어져

유니클로 종로3가점이 영업을 종료하게 SNS에서는 불매운동의 영향 아니냐는 추측이 이어지고 있다.(사진=뉴스1)

[미래경제 김대희 기자] 일본 정부가 2일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수출관리 우대조치 대상국) 명단에서 제외하는 결정을 내리면서 국내 소비자들의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이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이와 관련해 국내 소비자들의 유니클로 불매운동이 장기화되면서 일명 ‘유니클로 폐점설’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확산하고 있다.

유니클로가 불매운동의 첫 번째 대상이 되면서 매출이 40% 가까이 줄어든 상황에 ‘유니클로 폐점설’은 설득력을 얻고 있지만 사실은 달랐다.

최근 임대로 나온 유니클로 종로3가점은 매출 부진 영향도 있지만 직접적인 원인은 임대료 갈등 때문이었다.

지난 1일 인터넷상에서는 ‘임대 - 1·2·3층 207평’이라고 적힌 현수막이 걸려 있는 유니클로 매장 사진이 관심을 모았다. 이 매장은 서울 종로구 피카디리 극장 인근 5층 건물에 입주해 있다.

이 건물주는 10월 계약 만료를 앞두고 임대료 문제 등으로 유니클로와 재계약하지 않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니클로 측은 “불매운동과 관련 없다”며 임대료를 낮춰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페이스북 등 SNS에는 ‘불매운동 때문에 폐점하는 것 아니냐’는 여론이 우세하다. 불매운동이 약 한 달간 이어지면서 유니클로가 부담을 느껴 영업 종료하는 것 아니냐는 반응이다.

종로3가점 외에 구로점도 같은 ‘의혹’을 받고 있다. AK플라자 구로 본점에 들어선 유니클로 구로점도 이달 31일 영업을 종료한다.

하지만 이 역시 사실과 달랐다. 유니클로 구로점의 경우 AK플라자 구로 본점 자체가 폐점함에 따라 어쩔 수 없이 페점하게 됐다.

김대희 기자 heeis@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