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삼성전자, 반도체 소재 "No Japan" 선언

기사승인 2019.08.07  11:10:52

공유
default_news_ad1

- 반도체 생산 공정 투입 220여 가지 일본산 소재 원칙적 배제하기로

삼성전자가 반도체 생산공정에서 일본산 소재를 배제하는 안을 추진하고 있다. (사진=뉴스1)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일본의 수출 규제에 직격탄을 맞은 삼성전자가 반도체 생산 공정에 들어가는 일본산 소재를 일체 배제하는 'no japan'을 추진한다. 국내산이나 유럽, 미국 등 제3국이 생산한 소재로 모두 교체하기로 결정했다.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로 반도체 생산에 차질이 생길 가능성이 커지자, 생산 공정에서 일본산 소재를 원칙적으로 배제하는 '탈일본 생산 원칙'을 확립한 것이다.

7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반도체 생산 공정에 투입되는 약 220여가지 일본산 소재와 화학약품을 다른 나라 제품으로 대체하기로 하고, 이 작업을 추진하기 위한 별도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

TF는 반도체 소재를 생산하는 국내 및 해외 기업과 접촉해 '실제 공정에 투입이 가능한 품질인지, 공정에 투입한다면 생산량을 얼마나 늘릴 수 있는 지' 등을 종합적으로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산 소재를 교체하겠다는 삼성의 원칙은 상당히 엄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은  제3국 업체들이 '일본에서 원료를 수입한 뒤 한국에서 가공해 삼성에 납품하겠다'는 계획에 대해 '재팬프리(일본산 배제)' 원칙을 제시하며 이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의 이번 조치를 두고 업계에서는 정치적인 문제를 이유로 국제 분업 체계를 흔들고 있는 일본에 계속 의지해 생산라인을 가동하기 어렵다는 삼성의 현실적 고민이 반영됐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 수출 규제 조치 후 바로 일본으로 건너 가 소재 확보를 위해 노력했지만 제3국을 경유한 수출까지 막는 일본 내 강경한 분위기를 보고 탈일본 결심을 최종적으로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대체 소재를 찾는 동안 생산량 감소 등 단기적 손실을 볼 수도 있겠지만, 소재의 탈일본화 완성이 생산라인 안정화 등 장기적 관점에서 더 이득이라는 판단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 반도체 업계는 삼성 등 국내 반도체 제조사들의 소재 교체 작업이 짧게는 6개월, 길게는 1년 이상 걸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새 소재를 찾더라도 생산라인 안정화 작업 등을 거쳐야 해 국내 업체들은 그 기간 동안 생산량 감소 등의 손실도 감내해야 한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