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호반건설, 시공능력평가 '10위'…자회사 동원 '편법입찰' 논란

기사승인 2019.08.08  17:42:14

공유
default_news_ad1

- 경실련 "호반건설, 공공택지 입찰 과정서 자회사 동원 '벌떼입찰'"

국토부가 발표한 ‘2019 시공능력평가’에서 기라성 같은 건설사들을 제치고 당당히 10위로 기록된 호반건설이 편법입찰로 논란을 빚고 있다. (사진=호반건설 홈페이지 캡처)

[미래경제 윤준호 기자] 지난 달 29일 국토부가 발표한 '2019 시공능력평가'에서 기라성 같은 건설사들을 제치고 당당히 10위로 기록된 호반건설이 편법입찰로 논란을 빚고 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송언석 자유한국당 의원실을 통해 입수한 ‘LH 공동주택용지 블록별 입찰 참여업체 및 당첨업체 현황’을 분석한 결과를 지난 7일 공개했다.

경실련에 따르면 호반건설, 중흥건설 등 토지매입 상위 5개 건설사가 공공택지의 30%를 매입해 6조2813억원을 분양수익으로 챙겼다고 주장했다.

5개 건설사는 LH로부터 142개 필지를 총 10조5666억원에 매입했다. 이 중 호반건설이 가장 많은 3조1419억원의 입찰가를 기록했다.

이어 5개 건설사는 LH로부터 사들인 토지에 아파트를 지어 분양해 총 26조1824억 원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경실련은 5개 건설사가 분양을 통해 24%의 이익을 낸 것으로 분석했다.

김상열 호반건설 회장 (사진=뉴스1)

경실련은 호반건설이 지난 공공택지 입찰에서 시공능력이 부족한 페이퍼 컴퍼니형 자회사를 참여하고 고분양가로 인해 불로소득을 취했다는 입장이다.

업계에 따르면 호반건설이 공공택지에 있어 강점을 보인 가장 큰 이유는 다른 건설사들과는 다르게 자회사들을 대거 투입한 결과다.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호반건설은 공공택지 입찰에서 일명 '벌떼입찰'로 적게는 20개 많게는 30개까지 자회사를 동원해 입찰에 참여한다"며 "애초에 다른 건설사와 싸움조차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경실련 측은 "국민을 위해 조성한 공공택지가 이득 추구의 수단으로 변질됐다"면서 "공공택지 민간매각을 중단해 정부가 직접 공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윤준호 기자 delo410@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