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보이콧 재팬' 확산…국산 맥주 찾는 소비자 늘어

기사승인 2019.08.08  17:14:36

공유
default_news_ad1

- 생활맥주 매출 증가…7월 한 달간 수제맥주 판매 매출 전달 대비 7% 상승

생활맥주의 수제맥주.(사진=생활맥주 제공)

[미래경제 김대희 기자] 최근 일본 정부가 한국을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에서 제외하는 2차 경제보복 조치를 취하자 국내 일본 불매운동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일본 브랜드 제품 불매에 그치는 것이 아닌 일본계 지분이 포함됐거나 일본산 원료가 사용됐는지를 소비자들이 꼼꼼하게 따져가며 불매운동을 확산하는 추세다.

특히 불매운동이 심화되면서 대체제가 많은 일본 맥주는 퇴출이 가속화되고 있다. ‘보이콧 재팬’ 초기부터 주요 대상으로 지목된 일본 맥주는 마트와 편의점 등지에서 판매량이 하락하기 시작했다.

관세청에 의하면 지난달 일본 맥주 수입액은 성수기임에도 불구하고 전달에 비해 반토막 수준인 45.1%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일본 맥주 불매운동이 지속되면서 국내 맥주 브랜드가 반사이익을 얻고 있다. 일본 제품 불매를 넘어 국산 브랜드 이용으로 분위기가 조성되면서 ‘국산맥주’를 찾는 소비자들이 증가하고 있다.

이 가운데 국내 수제맥주만을 판매해온 프랜차이즈 생활맥주가 주목받고 있다. 생활맥주는 2014년 창립부터 전국 각 지역의 양조장과 협업으로 특색 있는 맥주를 생산·판매해오고 있다. 일본 불매운동 확산 속에 국산 맥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7월 한 달간 수제맥주 판매 매출이 전달 대비 7% 상승했다.

생활맥주 관계자는 “최근 국산 수제맥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매장을 찾는 손님이 늘고 있다”며 “앞으로도 국내의 실력있는 브루어리와 협업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국산 맥주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겠다”고 밝혔다.

한편 생활맥주는 지역 상생 프로젝트 ‘마시자! 지역맥주’를 진행해오고 있다. 대중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양조장과 지역맥주를 소개하는 취지에서 시작된 행사로 최근 7회차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마시자! 지역맥주’에는 지금까지 총 15곳의 브루어리가 참가했고 약 60여종의 맥주를 선보여 소비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김대희 기자 heeis@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