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조국펀드 논란' 한국투자증권…국세청 세무조사까지

기사승인 2019.09.09  12:15:06

공유
default_news_ad1

- 지난 7월부터 세무조사 진행중…검찰 압수수색까지 사정당국 전방위 압박

서울 종로구 한국투자증권 광화문지점 모습. (사진=연합뉴스)

[미래경제 윤준호 기자] 국세청이 한국금융지주 자회사 한국투자증권에 대한 세무조사를 지난 7월부터 착수 한 것으로 알려졌다.

9일 증권업계와 사정기관 등에 따르면 국세청은 지난 7월 중순 서울지방국세청 조사1국 인력을 서울 영등포구에 소재한 한국투자증권 본사에 투입, 다음 달 중순까지 일정으로 세무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세무조사는 국세청 대기업을 상대로 4~5년 주기로 착수하는 일반적인 정기세무조사인 것으로 추정된다.

한국투자증권은 최근 논란이 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가족의 펀드와 관련돼 있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조 후보자의 아내 정씨와 자녀들은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 뱅커(PB) A씨의 조언을 받아 현금과 유가증권 등 재산 일부를 관리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지난 5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가족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서울 영등포구 한국투자증권 영등포PB센터에 수사 인력을 보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내부 문서 등 관련 자료를 확보한 바 있다.

검찰이 현재 조 후보자 가족의 자금 흐름 추적에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어 과세당국 또한 해당 건에 대해 면밀히 검토할 여지는 충분하다는 해석이다.

또 검찰은 정씨 등 조 후보자의 가족이 출자한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1호'가 가로등 점멸기 생산업체 웰스씨앤티에 투자한 경위 등을 파악 중에 있다.

국세청 관계자는 "국세청은 검찰과 경찰처럼 인지수사는  없다"며 "선정된 해당 기업에 대해서만 세무조사가 이뤄질 뿐"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한국투자증권은 올해 상반기 연결 기준 누적 영업수익은 5조8803억원, 영업이익 5185억원 그리고 순이익 4080억원을 기록했다.

윤준호 기자 delo410@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