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작년 공기업 직원 평균연봉 7800만원…한국마사회 9209만원 1위

기사승인 2019.10.01  15:54:02

공유
default_news_ad1

- 4년간 646만원 올라…9000만원 넘는 공기업 총 9곳으로 늘어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지난해 36개 공기업의 평균 연봉은 7800만원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실은 1일 공공기관 경영정보공개시스템 '알리오'에 공시된 36개 공기업(시장형·준시장형)의 보수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직원 평균 연봉은 7836만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2014년 36개 공기업의 직원 평균 연봉 7190만원에 비해 646만원가량 오른 것이다.

지난해 직원 평균 연봉이 가장 높은 공기업은 한국마사회로 9209만원이었다. 이어 한국수력원자력 9048만원, 한국전력기술주식회사 9011만원, 한국감정원 8996만원, 인천국제공항공사 8960만원 순이었다.

공기업 직원 평균 연봉. (자료/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실, 알리오). [그래픽=연합뉴스]

6~10위권에는 한국가스공사(8907만원),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8천06만원), 한국남부발전(8891만원), 한국중부발전(8854만원), 한국석유공사(8750만원)가 이름을 올렸다.

올해는 아직 공기업의 성과금이 공시되지 않았지만 지난해 수준의 성과금이 지급된다고 봤을 때 직원의 평균 연봉이 9000만원이 넘는 공기업은 총 9곳으로 늘어나고, 36개 공기업의 직원 평균 연봉은 8073만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됐다.

평균 연봉이 9000만원을 초과할 것으로 예상되는 공기업은 한국마사회,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전력기술, 한국감정원,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가스공사,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한국중부발전, 한국동서발전이다.

2014년에 견준 36개 공기업 기관장과 이사의 지난해 평균 연봉도 2000만원 이상 올랐다. 기관장 평균 연봉은 1억6600만원에서 1억9400만원으로, 이사 연봉은 1억2800만원에서 1억5000만원으로 각각 상승했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