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9월 소비자물가 사상 첫 마이너스 물가…디플레 우려 고조

기사승인 2019.10.01  17:17:35

공유
default_news_ad1

- 1965년 집계 이래 처음…통계청 "디플레 아닌 일시적인 저물가"

지난 9월 소비자 물가가 공식적인 통계상 처음으로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PG=연합뉴스]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공식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사상 처음 마이너스로 집계됐다.

1일 통계청의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9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5.2(2015년=100)로 1년 전보다 0.4% 하락했다.

지난 8월 소비자물가지수가 전년 동월 대비 0.038% 하락해 사실상 마이너스를 가리킨 적은 있었지만, 소수점 한 자릿수까지만 따지는 공식 상승률은 0.0% 보합에 그쳤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전년 대비 하락한 것은 1965년 전도시 소비자물가지수 통계 작성 이래 처음 있는 일이다. 전년비 상승률은 1966년부터 집계했다.

지난해 동월 대비 물가상승률은 1월 0.8%를 기록한 이후 줄곧 0%대를 기록하다가 이번에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물가상승률이 이처럼 장기간 1%를 밑돈 것은 2015년 2∼11월(10개월) 이후 처음이다.

품목성질별로 보면 농·축·수산물 가격이 1년 전보다 8.2% 하락했고 석유류 가격은 5.6% 떨어졌다.

서비스 가운데서는 공공서비스가 1.2%, 집세는 0.2% 하락했다.

어류·조개·채소·과실 등 기상 조건에 따라 가격 변동이 큰 50개 품목을 기준으로 산정하는 '신선식품지수'는 1년 전보다 15.3% 하락했다. 2008년 10월(-15.6%) 이후 최저 기록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간 비교가 가능한 '식료품 및 에너지제외지수'는 0.5% 상승했다. 상승률은 1999년 12월(0.1%) 이후 가장 낮다.

계절 요인이나 일시적인 충격에 따른 물가변동분을 제외하고 장기적인 추세를 파악하기 위해 작성한 '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지수'(근원물가)는 0.6% 올랐다. 이는 1999년 9월 0.3% 이후 최저다.

체감물가를 파악하기 위해 전체 460개 품목 중 자주 구매하고 지출 비중이 큰 141개 품목을 토대로 작성한 '생활물가지수'는 0.9% 내렸다.

다만 통계청은 이번 마이너스 물가가 일시적인 저물가 현상 일뿐 디플레이션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통계청은 "고교 무상교육 정책과 농산물 가격 기저효과 등 정책적·일시적 요인에 따른 것으로 판단된다"며 디플레이션 상황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