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금융당국, 금융사 고위험상품 판매 제재 조치 검토

기사승인 2019.10.02  15:06:27

공유
default_news_ad1

- 은 위원장 “한 달 시간 두고 냉정·차분히 생각해 볼 것”

금융당국이 DLF사태와 관련해 금융사의 고위험상품 판매에 대한 제재 조치를 검토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은성수 금융위원장.[사진=연합뉴스]

[미래경제 윤준호 기자] 금융당국이 DLF사태와 관련해 금융사의 고위험상품 판매에 대한 제재 조치를 검토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자본시장연구원의 개원 22주년 기념 콘퍼런스에 참석한 후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날 은 위원장은 고위험상품 판매 제한에 관한 질문에 "지금 예단해서 말씀드리는 것은 자제하겠다"며 "한 달의 시간을 두고 냉정하고 차분하게 소비자를 위해 생각해 보겠다"며 “사태의 본질은 모든 이가 1.5%의 정기예금에 만족하지 못해 4% 보장 상품 소식을 듣고 투자했을 때 수익률을 보장한다고 설명했는지, 사실상 문제가 없다고 했는지 여부”라고 답했다.

또 그는 “주가연계증권(ELS) 상품을 사러 은행에 가보면 개인정보 보호법 탓에 많은 사인을 요구하는데, 정작 설명은 부족한 경우가 많다. 관련 상품을 은행이 파는 것과 팔지 않는 것 중 어느 방법이 최선인지 소비자 입장에서 숙고할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해외금리 연계 파생상품(DLF·인)사태에 관한 은행권 경영진 책임론 제기와 관련해 "책임을 물을 정도인지는, 일단 금융감독원이 조사를 해봐야 한다"고 말을 아꼈다. 더불어 "금감원이 조사하면서 느꼈던 점이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은 위원장은 이달 4일 시작되는 금융위 국감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은 위원장은 “검찰 수사 중이기도 한 사안이고, 의혹 보도 이후 사실관계가 충분히 밝혀진 뒤에 얘기할 문제지 현재로서는 저도 충분히 아는 것은 없다”고 말했다.

윤준호 기자 delo410@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