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보험업계 1위 삼성생명, 암보험금 지급률 '최하위'

기사승인 2019.10.04  17:33:54

공유
default_news_ad1

- 지급 전부 수용률 39.4% 생보사 평균 55.3% 한참 못 미쳐

생명보험업계 1위인 삼성생명은 최근 2년간 암보험금 지급률 최하위를 기록했다.[PG=연합뉴스]

[미래경제 윤준호 기자] 생명보험업계 1위인 삼성생명은 최근 2년간 암보험금 지급률 최하위를 기록했다.

4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고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감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금감원은 최근 2년간 암입원 보험금 관련 분쟁조정 1808건 중 988건(54.6%)에 지급권고 결정을 내렸다.

이 가운데 생명보험사들은 절반가량(546건·55.3%)에 대해 지급하는데 그쳤다. 129건(13.0%)은 지급을 거절했고, 나머지 313건(31.7%)은 일부만 수용했다.

또 지난해 금감원은 삼성생명을 대상으로 한 분쟁조정 안건(908건) 중 60.7%인 551건이 보험금 지급 대상이라고 판단해 지급 권고 결정을 내렸다.

삼성생명은 217건(39.4%)만 전부 수용하고 263건(47.7%)은 일부 수용, 나머지 71건(12.9%)은 지급 권고를 거절했다.

삼성생명의 전부 수용률은 생보사 평균(55.3%)에 한참 못 미치는 수준이다. 한화생명과 교보생명은 각각 80.1%와 71.5%의 전부 수용률을 보였다.

한편 고용진 의원은 "생보사들이 암 치료로 고통 중에 있는 환자와 분쟁과 소송으로 그들을 두 번 울리기보다 금감원의 지급결정을 적극적으로 수용할 필요가 있다"고 이야기 했다.

윤준호 기자 delo410@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